/ / /
 탈모증
 
 남성형탈모
 
 여성형탈모
 
 반혼성탈모
 
 원형탈모
 
 휴지기탈모
 
 탈모자가진단
 







• 현재위치 :  > 탈모클리닉 > 탈모증
두발이 있어야 할 부위에 없거나 빈약한 상태를 말하며 크게 남성탈모, 원형 탈모, 여성탈모로 나눕니다, 탈모증은 체내에 존재하는 남성호르몬과 이에 민감한 머리카락에 의하여 발생합니다.
그 중 가장 흔한 남성형 탈모는 다인자적 유전으로 발생하며 여기에 남성호르몬인 안드로젠이 관여합니다. 탈모된 부위에 얼마만큼의 머리카락을 심어야 하는지 결정한 후 비교적 머리숱이 많고 튼튼한 머리뒤의 모근을 체취합니다. 채취된 모근은 하나하나 분리한 뒤 모근을 심도록 고안된 특수바늘을 머리카락 하나하나를 심어줍니다. 두피에서 절제한 머리카락은 가능하면 모공이 살아있을 만한 빠른 시간에 이식해야 생착률이 좋기 때문에 얼마나 숙련된 원장과 간호사가 하는냐에 따라 그 성패가 판명 납니다. 수술 후 바로 귀가할 수 있으며 3~4일 후면 일상생활에 복귀가 가능하고 생착률은 종전의 60~70% 에서 90%이상 끌어올리고 있습니다.
 
탈모는 유전적인 원인 이외에도 유학, 군생활과 입시,직장에서의 과도한 스트레스가 주요한 원인으로 작용하기도 하며, 잦은 퍼머나 염색, 무스, 스프레이의 과도한 사용으로 모근이 약해져서 탈모가 일어나기도 합니다.
아직까지 정확한 원인에 대해서는 분명하지 않습니다.
 
스트레스 : 자율신경 실조증을 초래.
알칼리성 약품 : 파마, 드라이, 염색, 포마드등
질환 : 매독2기, 한센씨병 (문둥병), 갑상선 질환
전신상태 : 고열, 출혈, 체력소모
* 모든 사람의 모낭 수는 태어나면서 결정 됩니다.
우리가 무엇을 먹던지, 생활 습관이 어떻던지 혹은 어떤 약이나 비타민을 먹던지 간에 인간이 태어날 때부터 가지고 있던 모낭의 숫자 이상으로 새로운 모발이 생겨날 수는 없다는 사실입니다.
 
이런 증상이 나타나면 탈모증을 조심합니다
 
1. 갑자기 가려움증이 심해지고 비듬이 많아졌다.
탈모의 첫 신호!! 긁었을 때 가루같은 마른 비듬보다는 진비듬이 더 위험하다. 이 진비듬은 가려움증을 동반하게 되는데 두피를 심하게 긁으면 상처가 생겨 지루성 피부염을 유발하게 된다. 피부과 진료 후 치료하도록 한다.
 
2. 머리카락이 많이 빠진다.
정상적인 탈모의 경우 하루 100개 정도. 심한 스트레스나 여러 요인들에 의한 일시적인 증상일 수도 있으나 증상이 갑자기 심해졌다면 탈모를 의심해보아야 한다.
 
3. 머리카락이 가늘어지고 퍼머가 예전처럼 잘 되지 않는다.
머리카락이 최근 들어 가늘고 부드러워졌다는 느낌이 들고 퍼머를 해도 예전처럼 잘 되지 않는다면 탈모비상!!
 
4. 계속되던 비듬과 가려움증이 갑자기 없어졌다.
5. 정수리 부분이 훤해지고 핀이 헐거워졌다.
자신도 모르게 탈모가 진행되어 머리 숱이 현저하게 줄어들면 정수리 부분의 두피가 들여다보이고 머리핀이 헐겁게 느껴진다.